컨텐츠 바로가기


board


현재 위치

  1. 게시판
  2. 자료실

자료실

자료실입니다.

울릉도 산나물 ‘갓 딴 싱싱함 그대로’ 전국 공급 - 산마늘(명이나물), 섬쑥부쟁이(부지갱이)
제목 울릉도 산나물 ‘갓 딴 싱싱함 그대로’ 전국 공급 - 산마늘(명이나물), 섬쑥부쟁이(부지갱이)
작성자 주말농장 (ip:)
  • 작성일 2019-04-27
  • 추천 추천 하기
  • 조회수 631
  • 평점 0점

 

울릉도 산나물 ‘갓 딴 싱싱함 그대로’ 전국 공급

     

- 포장 · 수송 방법 개선… 산마늘 신선도 유지 기간 2배 늘어 -

농촌진흥청(청장 김경규)은 쉽게 시들고 물러져 대도시 공급이 어려웠던 울릉도 산나물의 유통 시스템을 개선해 전국으로 신선하게 공급하는 기술을 개발했다.

산마늘(명이나물)과 섬쑥부쟁이(부지갱이)는 3~4월 생산되는 울릉도의 대표 산나물로 시장 규모는 400억 원에 이른다.

신선 채소 구매를 원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지만 지금까지는 울릉도에서 육지까지 택배로만 유통돼 절임이나 건조 상태로만 즐길 수 있었다.

농촌진흥청은 울릉도 산나물을 신선 상태로 공급하기 위해 포장과 수송 등 신선도가 유지되도록 유통 시스템 전체를 개선했다.

먼저, 갓 수확한 나물을 1~2도(℃)로 15~24시간 예비 냉장했다. 부패와 냄새 발생을 막을 수 있도록 산나물에 맞춰 산소 투과율(40,000cc/m2·day·atm)을 조절한 기능성 필름1)으로 포장했다.

이어 공기구멍이 있는 골판지 상자에 담아 화물선 냉장 컨테이너(5℃)에 싣고 육지에서도 냉장 상태(3℃)로 판매점까지 이동했다.

그 결과, 10일가량이던 산마늘의 신선도가 3주까지 유지됐다. 섬쑥부쟁이도 2주째 시듦 현상이 발생했으나, 3주 이상까지 품질이 유지되는 것을 확인했다.

즉, 산마늘의 상품화율은 35%에서 83%로, 섬쑥부쟁이의 상품화율은 41%에서 95%로 올랐다.

현장반응

 <현장 반응>

 * 산나물을 받아본 외식업 관계자는 새로운 기술로 수송한 산나물 품질에 만족을 표하며, 울릉도 신선 산나물이 전국 대도시로 유통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.
 * 유통업자는 산마늘의 소포장 상품을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. 또, 유통 중 손실이 컸던 섬쑥부쟁이의 손실률을 30%에서 10% 미만으로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.

 

이번 연구의 의미는 지역에 맞는 신선도 유지 시스템을 적용해 소비자에게 울릉도 산나물을 신선하게 공급하게 됐다는 데 있다.

농가 입장에서는 나물 건조 등에 들어가는 노동력을 줄이고 가공품 위주에서 생채(生菜) 판매로 수익을 늘릴 수 있다.

또한, 울릉군에서는 지역 산나물 산업의 활성화를 꾀할 수 있고 수출 품목에 신선 산나물을 추가할 수 있다.

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저장유통과 김지강 과장은 "최근 신선 나물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고, 특히 신선 상태로 구매가 어려웠던 울릉도 산나물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."라고 전했다. 또 "예비 냉장·포장 기술, 수송 조건을 보급해 울릉도 산나물이 대도시 식탁까지 신선하게 유통될 수 있도록 하겠다."라고 말했다.

한편, 이번 연구는 농촌진흥청과 울릉군의 연구 협력 협약(2015)에 따라 이뤄졌다.

[참고자료] 울릉도 산나물의 신선도 유지 유통 시스템 개선

--------------------
1) 열침을 이용하여 필름 표면에 미세 천공 가공하여 통기성 높임.

[문의] 농촌진흥청 저장유통과장 김지강, 최지원 연구사 063-238-6530

첨부파일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
목록

삭제 수정 답변

댓글 수정

비밀번호

수정 취소

/ byte

댓글 입력

이름 비밀번호 관리자답변보기

확인

/ byte


*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관리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